'Diary'에 해당되는 글 24건

  1. 2012.04.01 2012/03/31 토요일, 불토의 짧은 기록 (2)
  2. 2012.03.25 2012/03/24 강남역에서 (2)
  3. 2012.01.02 2012/01/02 (1)
  4. 2011.12.30 2011/12/30 근황, 늦은 메리크리스마스, 그리고 새해인사 (2)
  5. 2011.11.04 2011/11/03에 대한 짧은 생각 (4)

2012/03/31 토요일, 불토의 짧은 기록

Hipstamatic: Melodie Lens/Dream Canvas Film/No flash

Hipstamatic: Jimmy Lens/Dream Canvas Film/No flash

 Hipstamatic: Melodie Lens/Dream Canvas Film/No flash

(부제: 나 빠마했드아아아아)

Hipstamatic: Melodie Lens/Dream Canvas Film/No flash

Hipstamatic: Melodie Lens/Dream Canvas Film/No flash

Hipstamatic: Melodie Lens/Dream Canvas Film/No flash

Hipstamatic: Melodie Lens/Dream Canvas Film/No flash

Hipstamatic: Melodie Lens/Dream Canvas Film/No flash

Hipstamatic: Jimmy Lens/Dream Canvas Film/No flash

Hipstamatic: Lucifer VI Lens/Dream Canvas Film/No flash

Hipstamatic: Jimmy Lens/Float Film/No flash

Hipstamatic: Jimmy Lens/Float Film/No flash

Hipstamatic: Jimmy Lens/Float Film/No flash

Hipstamatic: Jimmy Lens/Float Film/No flash

Hipstamatic: Jimmy Lens/Ina's 1969 Film/No flash

Hipstamatic: Jimmy Lens/Ina's 1969 Film/No flash

Hipstamatic: Jimmy Lens/Float Film/No flash

Hipstamatic: Jimmy Lens/Ina's 1969 Film/No flash

오랜만에 Hipstamatic으로 찍었는데 재미지다. 간만에 로모를 가지고 논 양.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2

2012/03/24 강남역에서


 

 





예비 새신랑 수범이와 문 책임 발탁 축하를 위해 모인 강남역에서.
Trackback 0 Comment 2

2012/01/02

제목에 2011이 다닌 2012란 숫자가 아직 너무 어색하다.
오늘은 새해 벽두부터 회사에 사고가 끊이질 않았다.
뭣보다 지난 한달간 힘쏟던 일이 무위로 돌아갈 것 같아 조금 걱정되고, 조그마한 내 실수로 내가 care하던 일에 사건이 생겼다는 사실에 정신이 번쩍 들었다. 이제 좀 익숙해져 가는터라 잠깐 방심하고 인계를 대충 하고 휴가를 다녀 왔더니 여지없다. 허허.
별로 하는 일도 없는데 쉴틈없이 바쁘다는 사실이 경이롭고, 한편으론 이런 반복적인 일상에서 그냥저냥 도태되는건 아닐까 하는 건방진 걱정도 든다.
2011년엔 학위를 받고, 입사를 하고 정신이 없었는데 회의 때마다 해야 할 일들이 늘어나는 꼴을 보니 2012년은 보다 더 다사다난, 쉽지만은 않겠다.
바빠도 좋으니 작년만큼만 즐겁고, 작년만큼만 행복했으면.
And also, I wish you guys a happy new year =)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1

2011/12/30 근황, 늦은 메리크리스마스, 그리고 새해인사

안녕, 모두들! 난 잘 지내고 있어요.
집에 오면 녹초가 되어서 컴퓨터를 켤 여력...이 없기는커녕 오락하느라 못 들어왔네요.
학위를 받고, 전국일주를 하고, 회사에 입사하고, 입문 교육도 다녀오고,
이래저래 정신없는 나날들이 지나고 이제야 조금 적응이 되고 정리가 되는 느낌입니다요.

올해 크리스마스 선물로는 여자친구가 직접 짠 목도리를 받았어요. 전 대신 월급턱으로 빽을 하나 사줬;;;었어요.
동생이 닭살입네 예쁘게 연애해서 짜증나네 뭐네 하는데 뭐 요즘도 전과 다름 없어요.

뭐가 어찌됐건 내년엔 다시 블로그를 끄적대볼 요량!
그럼 모두들 새해 복 많이~!



 

Trackback 0 Comment 2

2011/11/03에 대한 짧은 생각

곰곰히 통근 버스에서 어제를 곱씹다보니 어젠 참 '세상 참 좁다'와 '세상 참 넓다'를 함께 느낀 하루였다. 이 좁아 터진 땅덩어리에서나 겪을성 싶은 참 희안한 인연이구나 싶고, 한편으로는 세상은 넓고 참 벼라별 사람들이 많구나 싶더라.
절대 선입견을 갖지 말라던 과장님 한 분 말씀이 삶의 지혜로 직접 피부로 와 닿던 하루. 이노무 세상, 묘하다 묘해.

그리고 이 와중에 또 생각난 어제 내 택시비. 아아악!!!
Trackback 0 Comment 4
prev 1 2 3 4 5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