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11.07.25 쌍둥이횟집, 제주 (서귀포) (4)
  2. 2011.07.15 [서울대입구] 완산정 (4)
  3. 2011.04.24 눈나무집(떡갈비) @삼청동 (2)
  4. 2011.04.17 안젤로스 파스타Angelo's Pasta, 신촌
  5. 2011.04.06 2011/04/03 BELIEF COFFEE, 홍대 (2)

쌍둥이횟집, 제주 (서귀포)

이제는 워낙 유명한 서귀포 쌍둥이 횟집. 
2인이라면 전복과 능성어(500g)가 나오는 2인 특모듬 스페셜.
사실 능성어가 뭔지 몰랐는데 바리과 생선으로 다금바리로 둔갑되어 팔리기도 하는 능성어는 (실시간 네이버 검색) 
비싸기도 비싼데다 여름어종이어서 요즘(7-8월)이 제철이란다. 대충 시켰는데 얻어걸렸다. 
가격은 한장 되겠습니다.

쓰끼다시 위용이 무슨 메인 회 세트 같다.
옆 테이블의 쓰끼다시를 보고 옆 테이블에서 시킨 회가 뭐냐고 (직원에게 슬쩍 묻는) 촌극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요 '-')a 


쓰끼다시의 위용에 뭘 어떻게 먹어야 하나 고민은 늘어가고..


짜잔~! 정신없이 먹는 와중에 오늘의 메인. 전복과 함께 담겨 나온 살결마저 고운 능성어(500g). 


이어 나온 흰살 생선회의 최고봉이라는 능성어에 깨알같이 놀라주심;


흰살 생선의 甲이란 소문 답게 육질은 쫄깃하고 달달하니 맛있긴 맛있긴 분명 맛있었는데, 음... 뭐랄까.
바다에 인접한 '제주'인 것 치고는 비싸게 느껴졌고,
관광지인 '제주'니까 이 가격이겠거니 포기하게 되었다면 그 때의 기분이 설명이 될지.
하지만 지난 6년간 매해 제주에서 가본 여러 횟집중엔 (젤 비싼 생선이기도 했지만) 역시 제일 괜찮았다. 
Trackback 0 Comment 4

[서울대입구] 완산정

그러고보니 조만간 단골이었던 서울대입구 식당들에서도 작정하고 오지 않으면 밥먹기 힘들겠다. 
대학원 생활동안 해장을 위해 자주 다니던 식당들이 몇 곳이 있는데,
- 서울대 입구: '산야로', '완산정' (콩나물 국밥)
- 낙성대: 기절초풍 왕순대 (순대국밥), 최근에 자주 다닌 원당시장의 '낙지 한마리 수제비', 그리고 해물/바지락 칼국수가 일품인 '밀향기'
가 그들이다. 기절초풍 왕순대의 순대국밥은 요즘은 값이 올라서 잘 가게 되지 않는데 여전히 나의 favorite 중 하나.
그러고보니 졸업 전까지 단골 식당들과 이별차 한번씩 꼭 들러줘야 되겠네;

애니웨이, 서울대 입구역의 전주식 콩나물 국밥집들은 숙취를 위한 해장으로 제격인데,
게중 완산정의 콩나물 국밥은 산야로와 다르게 김치가 들어가서 조금 얼큰하고 새콤한 맛이 있다.
개인적으로는 산야로의 담백하고 칼칼한 국물맛을 더 좋아해서 그 쪽을 주로 가고, 여긴 가끔 생각나면 오긴하는데; 뭐 이건 개인차가 있으니.
여긴 산야로와 다르게 매번 깍두기와 보리차, 나물무침을 주는데 게중에서도 된장에 버무린 취나물-_-!은 정말 최고다.
난 이게 사실 콩나물 국밥보다 더 맛있...; (>3<)//

클릭하면 크게 보여요 '-')a


Trackback 0 Comment 4

눈나무집(떡갈비) @삼청동

초심 전의 마지막 만찬을 위해; 날도 풀리고 삼청동에 간 김에 나 빼고 누구나 안다는 예전부터 가보자 했던 떡갈비를 먹으러 한번.
삼청로 136-1번지, 금융 연수원에서 좀 더 삼청각 쪽으로 올라가다 보면 있다.
(주차도 가능, 단 발레파킹 2,000원을 받는다고.)

클릭하면 크게 보여요 '-')a


Trackback 0 Comment 2

안젤로스 파스타Angelo's Pasta, 신촌

클릭하면 크게 보여요 '-')a

신촌 민토에서 신촌역(이대) 방면으로 조금 더 걸어가다 보면 있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다른 곳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단호박 스파게티로 입소문이 난 곳.
이대 방면으로 걷다 보면 귀여운 입간판과 노란색 간판을 만나볼 수 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여기 아래 더보기를 클릭.



 

Trackback 0 Comment 0

2011/04/03 BELIEF COFFEE, 홍대

클릭하면 크게 보여요 '-')a


점심 먹고 한창 졸음이 쏟아질 시간즈음 도착한 홍대 인근.
예전엔 여기 무슨 꽃집 겸용 까페였던 것 같은데 내부가 바뀌었다. 
(주인도 바뀐듯?)

원두를 직접 로스팅하고 파는터라 커피맛은 그럭저럭 괜찮았고,
까망베르 치즈케이크는 정말 맛없었던 (감히 근자 들어 최악이라고 -_-bb)




 

Trackback 0 Comment 2
prev 1 2 3 next